업무용 메신저 '잔디', 문서 바로보기 지원

사이냅소프트, '사이냅 문서뷰어' 적용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업무용 메신저 '잔디'에서 문서 바로보기가 가능해진다.

사이냅소프트는 토스랩의 업무용 메신저 잔디에 '사이냅 문서뷰어'를 적용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32만여명의 잔디 사용자는 한글, MS 오피스, PDF 등의 문서를 내려받을 필요 없이 웹 브라우저를 통해 문서를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사용자들은 문서 확인을 위해 문서를 불필요하게 내려받고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 감수해야 했지만, 문서 바로보기 기능을 도입해 협업 속도를 높이고 보안 위협을 줄일 수 있게 됐다.

김대현 토스랩 대표는 "잔디에서 문서를 수반한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해짐에 따라 문서 바로보기에 대한 사용자의 요구가 늘어났다"며 "사이냅 문서뷰어는 변환 속도가 빠르고 안정적인 성능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김시연 사이냅소프트 부사장은 "작년부터 국내외 협업 솔루션에 사이냅 문서뷰어가 적용되기 시작했다"며 "가볍고 빠르게 문서를 소통함으로써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바로보기가 협업 솔루션에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