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윤하리 신한은행 "상반기 그룹 통합인증 서비스 시작"

"글로벌 컨소시엄 적극 참여"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윤하리 신한은행 블록체인랩장은 올 상반기 신한금융그룹에서 은행, 카드, 증권, 생명보험 등 그룹사 통합 블록체인 인증 서비스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뉴스24는 8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Next Frontier, 블록체인이 만드는 비즈니스 신세계'를 주제로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을 개최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7월에 랩을 만들어 7명이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과 관련된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하고 일부는 자체적으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이날 포럼에서 윤 랩장은 "신한은행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성공적 도입을 위해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고 투트랙 전략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 내재화를 통해 자체적으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 목표라는 설명이다. 은행 내부 시범사업 및 그룹사 공통사업도 연구한다.

이를 위해 IT 전문가와 은행 업무 전문가 등이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내부 인력 교육 및 전문 경력 인력 영입도 진행중이다.

오픈 플랫폼 기반 생태계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그는 "해외송금 등 국내외 블록체인 컨소시엄 적극 참여하고, 블록체인 전문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개발을 하고 일부에는 투자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신한은행은 글로벌 컨소시엄인 R3CEV와 'SBI 리플 아시아' '비자 B2B 국제송금' 등 다양한 해외 블록체인 컨소시엄에도 참여중이다.

윤 랩장은 "신한은행 핵심 신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 기술 내재화를 위해 다양한 기술검증 사업에 참여하고 상용 서비스 출시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2016년 8월 블록체인 위에 인증 정보를 올리는 '골드바 인증 서비스'를 출시했고, 올해 1월에는 기프티콘처럼 골드바를 선물하는 서비스를 내놨다.

올 상반기에는 은행, 카드, 증권, 생명보험 등 그룹사 통합 블록체인 인증 서비스가 나올 예정이다. 고객에게 생체인증 및 간편비밀번호를 적용한 편리한 통합 인증수단을 제공하고 SSO를 통해 신한 그룹사 서비스를 연동하는 것이다.

그는 "사물인터넷, 인공지능과 같은 이종 기술 연계를 통해 '비(非)금융' 분야의 신규 비즈니스 발굴중인데 몇개 모델링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