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암호화폐 규제, 블록체인 발전 위해 필요"

"투기, 사기 등 병리적 현상 치유해야···보안 강화 위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최훈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이 아이뉴스24의 'IT 전략포럼 2018'에 참석해 정부의 암호화폐 (가상화폐) 거래의 부정적 요소 규제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최 국장은 8일 오전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 개회식 축사에서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는 거래소와 자금세탁, 투기과열, 불공정 행위 방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정부가 암호화폐 시장 규제로 블록체인 기술 혁신을 저해시킨다는 것은 오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최 국장은 이어 "암호화폐로 인한 부작용은 원천 기술인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여러 부작용들이 치유돼야만 블록체인이 범용기술로서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 국장은 또 최근 불거진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 사태 등을 언급하며 관련 산업의 보안 중요성도 강조했다.

최 국장은 "블록체인은 높은 보안성이 장점으로 꼽히지만 암호화폐 거래소 등은 보안에 취약하다"며 "금융보안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기술확산이 어렵기 때문에 이 부분을 확실히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최 국장은 마지막으로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의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컨소시엄과 시범 사업 등을 통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