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8] 주요 5G 응용 서비스 총정리


MWC 2018에서 5G는 핵심 키워드가 되고 있다. 주요 업체들은 5G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 비전을 제시했다. 예년처럼 5G의 특성을 잘 표현하기 위한 시연에서부터, 5G를 기반으로 한 실질적인 서비스, 4G에서 시작하지만 5G 진화를 고려한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가 선보였다. MWC 2018에서 선보인 주요 업체들의 5G 제품과 서비스를 정리해 본다.

◆ 5G의 주요 킬러 서비스 분야는?

2017년 과기정통부는 5G의 미래 서비스 발굴을 위해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재난/재해, AR/VR, 스마트시티/스마트팩토리 등 6개 분야에 대한 ‘5G 기획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 이들 6개 서비스 군은 앞으로 5G 서비스의 핵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MWC 2018에서 주요 업체들이 선보인 미래 서비스도 이 분야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대략적으로 정리해 보면, 5G 기반 스마트카, 5G 기반 AR/VR, 5G 기반 로봇, 5G 기반 드론, 5G 기반 실시간 영상 서비스, 5G 기반 토목 응용, 5G 기반 데이터 중계 서비스 정도로 정리해 볼 수 있다.

◆ 5G 기반 스마트카

실시간성이 중요한 스마트카의 특성상, 4G와 가장 큰 차이점을 볼 수 있는 서비스는 역시 스마트카 서비스를 들 수 있다. 차량의 안전을 위해서 실시간 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미 주요 자동차사, IT사, 이동통신사는 5GAA라는 협력체를 만들어서 5G 기반 자율주행 및 스마트카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SK텔레콤, 인텔, NTT도코모, 퀄컴 등은 5G 차량을 전시했다. SKT는 5G 기반 자율주행 차량을 전시했으며, 인텔은 NTT 도코모, 에릭슨과 협력하여 동경 시내에 운행하는 5G 차량을 전시했다. NTT 도코모와 소니가 협력한 콘셉트카는 차량에서 5G를 이용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자율주행과 맞물려서 5G 기반 스마트카는 핵심 서비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5G 기반 AR/VR

SK텔레콤과 KT는 나란히 다수의 사용자가 참여하는 VR 서비스를 전시했다. SKT의 옥수수 소셜 VR은 다수의 사용자가 참여하는 소셜 VR 서비스이며, KT는 다수 사용자 간 게임 VR을 선보였다. 도이치텔레콤은 의료용 증강현실 서비스를 시연하기도 했다. AR/VR은 5G 진화 시에 높은 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5G의 핵심 서비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5G 기반 로봇

해마다 5G 기반 로봇은 5G의 대표적인 사례가 되고 있다. 올해에도 차이나 모바일, NTT 도코모 등이 관련 전시를 선보였다. 차이나 모바일은 작업용 로봇을, NTT 도코모는 사람의 동작을 실시간으로 따라하는 로봇을 선보였다. 다수로봇의 협력작업에도 지연시간을 없애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5G는 로봇 작업에도 다양하게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 5G 기반 드론

화웨이 전시장에서는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인 이항 184를 만나 볼 수 있었다. 화웨이 관계자는 얼마전 4G 기반의 원격 운전을 마쳤으며, 앞으로 5G 진화를 위하여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론에 탑재된 카메라에서 오는 실시간 영상을 이용하여, 드론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방식이며, 앞으로 5G를 적용할 경우 정밀 제어와 다수 드론 제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5G 기반 실시간 영상서비스

에릭슨은 지난 MWC 2017에서 5G 기반 원격 차량 운전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를 통해서,실시간 영상 전송과 실시간 제어를 시연할 수 있었다. 이번 MWC 2018에서는 스톡홀름과 바르셀로나를 잇는 실시간 화상 통화 서비스를 전시했다. 노키아는 바르셀로나 구장에서 5G를 이용한 실시간 방송 중계 시스템을 소개했다. 앞으로 실시간 영상 전송 서비스는 대용량 콘텐츠 전송이 가능한 5G에서 중요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5G 기반 토목 응용

AT&T는 4G 기반 건설장비용 서비스를 전시했다. 예를 들어 땅을 일정 모양과 깊이로 파는 작업을 하는 경우, 건설 장비의 카메라와 센서 정보가 클라우드로 업로드 되고, 분석되어 시간과 작업량을 절약할 수 있다. AT&T 측은 5G가 되면 더욱 많은 데이터를 끊김없이 전송할 수 있어서, 정밀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5G와 직접 관련이 없기는 하지만, 보다폰-노키아의 달에서의 통신 지원 계획도 흥미롭다. 이 업체들은 2019년 달에 4G 기지국을 보내서 작업용 차량 간 통신을 지원하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 5G 기반 데이터 중계 서비스

5G로 진화하는 과도기에 가능한 서비스이다. 인터넷 서비스가 되지 않는 지역에 5G 장비를 설치한 후에 와이파이로 인터넷 이용이 가능하도록 중계하는 서비스이다. 화웨이는 3.5GHz와 28GHz용 인터넷 중계기를 전시하기도 했다.

◆ 다양한 응용을 선보인 MWC 2018의 5G 서비스

2019년 5G 상용화가 가시화 됨에 따라서, 주요 업체들의 5G 응용 서비스도 구체화되고 있다. 대용량 데이터, 수많은 기기 연결, 실시간성을 특징으로 하는 5G는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으로 보인다.

MWC 2018에서 우리나라의 5G 기술은 평창 올림픽에서의 다양한 서비스와 그동안 진행되었던 여러 시범 서비스를 통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5G의 빠른 상용화와 더불어, 다양한 킬러 서비스의 개발로 5G 시대를 주도하는 우리나라의 모습을 기대해 본다.

/정구민 국민대 교수

정구민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의 창업멤버였고, 이후 SK텔레콤에서도 근무하는 등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전기전자및통신전문위원회 위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IT와 자동차융합연구회 위원장,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한국멀티미디어학회 부회장, 대한전기학회 정보 및 제어부문회 이사, 한국정보전자통신기술학회 이사를 맡고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