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8] 삼성전자 "5G 장비 점유율 2배 확대"

김영기 사장 "고객 실망시킨 적 없다" …화웨이와 경쟁도 자신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5세대통신(5G) 시대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겠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서 기자들과 만나 5G 시대를 맞아 장비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자신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4G LTE 시장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거뒀다.

김영기 사장은 "지난해 인도에 LTE 장비를 공급했다"며, "인도는 작년 한해 LTE 가입자가 1억명 이상에 달하고 사용자도 10GB 수준 데이터를 소비하는 시장"이라고 주목했다. 이는 1인당 5GB~ 7GB의 데이터를 소비하는 한국 대비 높은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LTE 가입자 10%에 달하는 수준을 커버할 수 있는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했다. 약 1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것. 삼성전자는 5G 시대에서는 이를 2배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글로벌 점유율 20%를 달성하겠다는 것.

삼성전자가 인도 시장만큼이나 미국 시장에도 공들이고 있다. 미국 버라이즌과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큰 상태. 삼성전자는 버라이즌이 자체 표준으로 설계한 28GHz 주파수 대역의 FWA 방식을 지원하기 위한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파인증도 받았다.

또 일본 KDDI와 NTT도코모 등 주요 사업자들과는 자율주행 차량과의 5G 통신, 기차에서의 5G 초고속 통신, 광케이블 수준의 무선 브로드밴드 서비스 등을 검증해왔다.

고객 신뢰도 확보와 사업 효율성 등을 높이고 5G를 새 기회로 1위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김영기 사장은 "우리가 진출한 시장에서 고객을 실망시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가전도 TV도 1위에 오르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고, 우리도 그렇게 빨리는 못했지만 시간이 좀더 필요할 뿐"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5G 시장에서 화웨이와 경쟁하고 있다.화웨이는 3.5GHz 주파수 대역에서의 5G 네트워크 기술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삼성전자는 밀리미터파인 28GHz 주파수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상당한 노하우를 쌓았다.

김 사장은 "28GHz 주파수는 중요하지만 약점도 있다"며, "우리가 처음 28GHz 주파수로 간다고 했을 때 경쟁사들이 안된다고 했고, 커버리지도 몇미터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 했지만 지금은 수백미터도 더 갈 수 있을 정도로 고도화됐다"고 자신했다.

이어 "3.5GHz 주파수는 이미 우리가 하던 기술이 있다"며, "5G 제품은 아니지만 3.5GHz 주파수 대역을 쓰는 일본 사업자에 장비를 납품한 경험도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5G 분야에서 이미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다는 자신감이다.

아쉬움도 털어놨다.

김 사장은 "28GHz 주파수가 많이 쓰일것이라 생각하지 않은 시점에서 선투자를 결정하고, 거기에 맞는 칩 설계와 시스템을 만들며 말 그대로 허허벌판에 100차선 도로를 뚫었다고 보면 된다"며, "더 크고 어려운 일을 한 것에 초점이 맞춰지지 않아 속상할 때가 있다"고 토로했다.

삼성전자는 5G에서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자동차, IoT, AI 등을 통해 빅데이터가 꾸준히 쌓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기반한 서비스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다.

김 사장은 "(빅데이터 등 분야에)누구보다도 삼성전자는 유리한 위치에 있다"며, "냉장고나 TV 같은 가전도 있고, 전장사업 하는 하만도 있기에, 5G가 나왔을 때 적기에 가장 쓸만한 5G 서비스를 만들어낼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