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맥아피, 삼성 스마트폰·TV·PC·노트북 보호

파트너십 확대, 삼성 제품 사용자 사이버 위협에서 보호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맥아피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서 삼성과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사이버 보안 위협에서 삼성 제품 사용자를 보호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앞으로 맥아피는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 ▲갤럭시노트8 ▲스마트TV ▲PC ▲노트북 사용자들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지원을 확대한다.

맥아피가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61%가 5년 전에 비해 사이버 보안 위협이 심각해졌다고 답했다. 또 73%는 안티바이러스(백신) 소프트웨어를 구입했거나 앞으로 구매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공공 와이파이(Wi-Fi)나 안전하지 않은 와이파이에 연결할 때 필요한 데이터 보안을 위해 가상사설망(VPN) 솔루션을 사용하는 개인 사용자들은 단 19%에 불과했다.

이는 기업이 시작 단계부터 안전하지 않은 와이파이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해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삼성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 갤럭시노트8에는 모바일용 안티 멀웨어(악성코드) 솔루션인 '맥아피 바이러스 스캔'과 맥아피가 백엔드 기술을 제공하는 '삼성 시큐어 와이파이'가 선탑재된다.

시큐어 와이파이를 통해 개인 사용자의 개인 정보 및 민감한 정보들을 암호화하기 때문에 보호되지 않은 공공 와이파이나 개인용 와이파이 연결 때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줄일 수 있다.

시큐어 와이파이의 경우, 유럽 전역과 미국 내 일부 사업자를 통해 제공되는 갤럭시노트8에 탑재됐다. 기존 갤럭시노트8 사용자들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은 매월 250MB의 데이터를 무료 제공하며, 제공된 데이터를 모두 사용하면 일별·월별 무제한 사용권을 구매해야 한다. 갤럭시S9, 갤럭시S9 플러스에서도 동일한 조건 하에 적용돼 이용 가능할 예정이다.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전세계 175개국의 삼성 스마트 TV에 '맥아피 시큐리티 포 티비 앱'이 선탑재됐다. 삼성 스마트 TV에서 실행되는 애플리케이션을 스캔해 악성코드를 탐지하고 차단한다.

PC와 모바일,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걸쳐 보안을 제공하는 '맥아피 라이브세이프'는 지난해에 이어 모든 2018년형 삼성 PC 및 노트북에 적용된다. 삼성 PC 사용자는 60일 무료 평가판을 이용할 수 있다.

존 지아마테오 맥아피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부문 총괄 부사장은 "보안 취약점과 위협이 증가하는 시점에서 맥아피는 삼성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 안심하고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됐다"며 자부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