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진화' 삼성전자, 갤럭시S9 공개

[MWC2018] 카메라 역량 강화, AR 이모지 기능 도입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전략 모델 갤럭시S9을 공개했다. 듀얼카메라는 물론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는 '초고속 카메라' 등 카메라로 한번 더 진화했다.

삼성전자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피라 바르셀로나 몬주익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를 공개했다.

갤럭시S9 시리즈는 초고속 카메라를 적용해 슈퍼 슬로우모션, AR 이모지(Emoji 그림문자)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완성도가 높아졌다. 음향 솔루션 강화를 위해 하만 AKG 기술이 도입됐다. 멀티태스킹 기능 확장과 덱스, 스마트싱스 등 커넥티드 능력도 향상됐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의미 있는 혁신은 언제나 사람에게서 시작되고, 발전돼 왔다"며 "갤럭시S9과 갤럭시 S9+는 비주얼로 메시지와 감정을 공유하는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최적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모든 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갤럭시S 최초 듀얼카메라 도입

갤럭시S9 시리즈는 카메라 성능이 크게 향상된 게 특징. 또 갤럭시S9과 달리 갤럭시S9 플러스는 갤럭시S 처음으로 듀얼카메라가 적용됐다.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센서를 탑재했다. 이미지센서 등을 통해 들어온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돼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초고속 카메라' 기능을 구현한다. 기존 일반 촬영과 비교해 32배 빠르다. 약 0.2초 정도의 움직임을 약 6초 정도로 보여준다.

피사체의 움직임을 인식해 자동으로  '슈퍼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했다. 지정된 영역 내에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슈퍼 슬로우 모션이 촬영된다. 움직임 감지 영역의 크기와 위치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가령 꽃잎에 앉은 나비가 날아가는 순간이나 분수대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하는 순간 등 사용자가 움직임을 인지한 후 셔터를 누르면 영상으로 남기기 어려운 순간도 손쉽게 촬영할 수 있다.

촬영하려는 순간에 셔터를 눌러 촬영할 수도 있고, 짧은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자동으로 배경음악과 함께 재생되고, 사용자가 자유롭게 음악을 변경할 수도 있다. 촬영 영상을 반복 재생하는 '루프', 반대로 재생하는 '리버스', 특정 구간을 앞뒤로 재생하는 '스윙' 등 3가지 GIF 파일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영상을 잠금 화면으로 설정할 수도 있다.

또 두 제품 모두 후면 카메라는 1천200만 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해 전작 대비 저조도 환경에서의 이미지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F 1.5 렌즈와 F 2.4 렌즈의 '듀얼 조리개'를 탑재해 사람의 눈과 같이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조건으로 촬영할 수 있다. F 1.5 렌즈는 전작 대비 빛을 28% 더 많이 흡수하고, 멀티 프레임 노이즈 저감 기술로 기존 대비 최대 30% 까지 노이즈를 줄였다.

갤럭시S9 플러스에는 듀얼카메라를 탑재, 배경을 흐리는 효과를 자유롭게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를 제공한다.빛 망울의 모양을 하트, 별 등 다양한 형태로 변경해 더욱 아름답고 감성적인 사진 연출이 가능하다.

듀얼 카메라 모두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기능이 적용됐다. 2배 광학 줌을 지원 하는 망원 카메라를 사용하면서도 멀리에 있는 피사체를 뭉개짐 없이 촬영할 수 있다.

◆ 셀피 촬영 AR 이모지를 만나다

증강현실(AR) 기술을 카메라와 접목했다. 대표적으로 AR 이모지는 셀피 촬영을 통해 사용자와 꼭 닮은 아바타를 만들 수 있는 기능. 눈, 코, 입, 뺨, 이마 등 100개 이상의 얼굴 특징점을 인식, 분석해 사용자의 다양한 표정을 실시간으로 따라 한다.

사용자는 자신과 꼭 닮은 이모지와 만화적인 요소를 가미한 이모지 중 선택할 수 있다. 이모지의 헤어 스타일과 색상, 안경, 의상 등을 변경할 수도 있다. 사용자와 꼭 닮은 이모지를 18개의 다양한 감정 표현이 가능한 '마이 이모지 스티커'로 만들어준다. 마이 이모지 스티커는 문자 메시지뿐 아니라 삼성 키보드를 사용하는 모든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공유할 수 있다.

출시 시점에 맞춰 디즈니 등과 협력해 인기 캐릭터로도 AR 이모지를 만들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물을 인식해 보이는 것 이상의 정보를 제공하는 '빅스비 비전'도 적용됐다. 빅스비 비전은 텍스트, 쇼핑, 음식, 메이크업, 와인, 장소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선택한 후,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가령 해외 여행 중 '텍스트'모드를 선택하고 메뉴판이나 길 안내 표지판을 비추기만 하면 빅스비 비전이 자동으로 언어를 인식, 기본 설정된 언어로 번역 결과를 보여준다. 각 언어에 따라 통화 정보도 함께 번역해 보여준다.

◆ 화질은 '인피니티' 음향은 '하만 AKG'

갤럭시S9 시리즈는 지난해 선보인 18.5:9 화면비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계승했다.

각각 5.8인치 6.2인치 크기다. 상하베젤을 최소화했다. 상단의 홍채인식센서를 숨겼다. 주변 환경에 따라 명함비를 최적으로 조정해주는 기능을 탑재했다. QHD+ 2960x144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는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의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다.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도 마치 사용자가 스피커에 둘러싸여 있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이밖에 동시에 자주 사용하는 2개의 애플리케이션을 한번에 실행할 수 있는 ‘앱 페어’와 동영상을 감상하다가 홈 화면을 볼 필요가 있을 때 스마트폰을 돌릴 필요를 없애 주는 가로모드 홈 화면을 제공한다.

◆ '생체정보' 인식 강화, '덱스' 통한 확장 향상

갤럭시S9 시리즈는 전작인 갤럭시S8의 확장성을 더욱 강화시켰다.

언제 어디서나 생체 정보를 통해 스마트폰 잠금 해제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스캔’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햇볕이 쨍쨍한 야외에서 홍채 인식이 어려울 때는 얼굴 인식으로, 빛이 부족한 환경에서 얼굴 인식이 어려울 경우 자동으로 홍채를 인식해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잠금 화면 해제에 사용하는 지문 정보와 사용자의 중요한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보안 폴더에 접근하는 지문 정보를 다르게 설정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AI 딥러닝 기능과 멀티미디어 성능을 강화한 최신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최대 400GB의 외장 메모리 지원, IP68 등급을 방수방진, 기가급 속도의 LTE·와이파이, 고속 유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모니터나TV로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애플리케이션, 게임뿐 아니라 문서 작업도 보다 쉽게 할 수 있는 '삼성 덱스'도 한 단계 진화했다. 스마트폰을 새롭게 선보이는 덱스 패드에 연결해 스마트폰의 키보드와 터치 기능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서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여러 IoT 전자기기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를 최초 탑재한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양한 기기를 연동하고, 인텔리전스 인터페이스인 빅스비 음성 명령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3월 16일부터 미국, 중국, 유럽 등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