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포털 중립성' …지방선거 앞두고 '뜨거운 감자'

"정치 뉴스, 편성 페이지서 제외" vs "외부 편집 100% 할 것"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또 다시 포털 뉴스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국회, 학계 일각에선 포털이 최신순이나 정당별로 뉴스를 편집하거나, 포털에 대해 현재보다 강화된 규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포털 업계는 외부 편집 비중을 높이고 알고리즘 기술 등을 통해 공정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19일 박성중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이용호 국민의당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포털이 정치적 중립성 어떻게 지킬 것인가'에 관한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한정석 바른사회시민회의 운영위원은 선거기간 중 정치 뉴스를 포털 뉴스 편성 페이지에서 빼거나 , 최신 순·정당별로 뉴스를 배열하는 안을 제안했다.

한정석 위원은 "포털이 선거기간에 특정후보를 당선시키거나 낙선시키기 위해 선거법을 위반할 가능성이나 의지는 없다고 봐야할 것"이라며 "다만 선거기간내 포털이 특정 정당이나 후보에 대한 과장, 편파, 왜곡, 날조 기사들로 뉴스섹션을 편성하고 이용자들에게 내보내는 경우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려면 선거기간 중 정치 뉴스를 포털의 뉴스 편성 페이지에서 배제하는 것도 방안"이라며 "아니면 정치 뉴스는 이용자 반응 알고리즘이나 인적 편집없이 최신 순으로 노출하는 방법, 정치뉴스를 정당별 카테고리로 배분하는 방법 등도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포털 뉴스에 대한 정부 규제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고인석 부천대 교수는 "메인뉴스는 알고리즘이 아니라 관리자인 사람이 올리고 있는 바 편파적 편집을 하지않도록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며 "포털에 대해서도 신문법, 언론중재법, 공직선거법 등의 관련 규정에 따른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의무준수규정'을 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포털이 뉴스 편집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명규 중앙선관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 심의팀장은 "포털은 중요 이슈와 의제를 결정해 주는 언론성에 대해 명확히 자각해야 한다"며 "현재도 뉴스 배열 논란을 감안해 만들어진 '주요 뉴스 편집이력 서비스'가 있으나, 아직 제한적인 정보만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기적으로 배열되는 뉴스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과 내용 등을 제공하고 편집의원칙과 방향 및 구조 등에 대해 국민과 충분히 소통하는 일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포털은 내부 편집을 외부편집으로 대체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원윤식 네이버 이사는 "그동안 뉴스 배열의 객관성과 매체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개인화와 알고리즘 검증을 통해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실험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자체편집 비중이 20%인데 이를 자동 내지는 외부 편집으로 100% 대체하겠다" "특히 모바일 메인 상단뉴스를 자동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