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가상현실(VR) 게임대회 열린다

상암 '코리아 VR‧AR 콤플렉스'…실감콘텐츠 체험기회 확대


[아이뉴스24 박영례기자] 국내 첫 가상현실(VR) 게임대회가 열린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가상·증강현실 산업에 대한 국민적 관심 확산을 위해 내달 22일 상암DMC 누리꿈스퀘어에서 국내 첫 VR 게임대회 '2017 VR 게임 대전'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게임을 통해 전체 VR 산업 활성가 가능한 선순환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고, VR을 활용한 바람직한 여가문화 선도를 위해 마련됐다.

경기 종목은 최근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스페이스워리어(개발사-3D팩토리)'와 '모탈블리츠(스코넥엔터테인먼트)'이며, 두 게임 모두 만 15세 이상이면 사전 예선전을 통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스페이스워리어는 백팩PC와 VR기기를 착용하고 동료(4인 1팀)들과 함께 가상공간을 이동하며 즐기는 VR게임이다. 내달 10일까지 각 지역매장(광명철산점, 대구동성로점, 창원합성동점, 여수학동점)에서 현장 접수 후 예선전이 진행된다. 지역별 우승자 4팀이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된다.

또 모탈블리츠는 VR용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와 모션 센서가 달려있는 전용 장갑과 총기 컨트롤러, 경량화된 백팩PC를 착용한 채 플레이어가 자유롭게 움직이며 즐기는 1인 체험형 VR 게임이다.

예선전은 서울 롯데월드 VR스페이스에서 12월 중순까지 열리며, 예선전을 통과한 총 4명이 결선에 진출하게 된다.

최종 결선은 내달 22일 상암DMC 누리꿈스퀘어 디지털파빌리온 3층에서 개최되며, 이 날 대회는 두 종목에서 예선과 본선을 통과한 결선 진출자들의 4강전과 결승전이 치러진다.

행사에서는 프로게임단의 팬사인회, 아이돌그룹의 이벤트매치, 관객들과의 게임이벤트 등이 진행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VR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융복합 산업인 동시에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미래성장 산업"이라며, "VR게임 행사 등을 통해 사회적 공감대와 참여를 유도하고, 원천기술개발과 규제개선 등 정책을 통해 산업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회에 관한 자세한 내용이나 문의는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홈페이지 (www.kvr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