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AR 각성단계, 안정기까지 5~10년 예상

한국미래기술교육硏, 12월 19일 핵심 요소기술 전문가 과정 개최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은 각성 단계에 위치했다. 기술 안정기로 접어들어 상용화되는 시점은 향후 5년에서 10년 사이로 예상된다.

글로벌 투자회사 디지-캐피탈은 전세계 AR/VR 시장 규모를 내년 약 50억달러, 2020년에는 1천5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가상현실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국내 가상현실 시장의 규모 역시 2015년 9천636억 원에서 향후 2020년에는 5조 7천여 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이동성이 떨어지는 VR-HMD 하드웨어의 한계와 높은 콘텐츠 제작비로 인한 콘텐츠의 부족 그리고 제한된 환경과 공간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제약 등으로 인해 불과 작년까지만 해도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아이템이자 미래의 먹거리로 추켜세워졌던 VR 산업의 전망이 하향 조정되고 있다.

단순한 시각적인 효과가 아닌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시각, 청각, 촉각을 충족시킬 수 있는 실감미디어를 통한 탈출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로즈홀에서 실감 VR/AR을 위한 주요 핵심 요소기술 개발과 적용방안 전문가 과정을 오는 12월 19일 개최한다.

전문가 과정에서는 VR/AR을 위한 실감 콘텐츠 생성과 연관기술, AR/VR 환경에서의 스테레오스코픽 기술과 적용방안, AI 기반의 컴퓨터 비전/객체 인식/트래킹 기술과 적용방안, VR/AR을 위한 실시간 렌더링 기술과 응용방안 등 핵심 요소기술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한국미래기술교육 연구원 관계자는 "현재 VR/AR 시장의 정체는 하드웨어의 기술적 한계 뿐 아니라 이용자 경험의 부족과 이를 뒷받침 하지 못하는 콘텐츠 수준이 주요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전문가과정을 통하여 관련업계 종사자에게 핵심기술을 공유함으로써 미래에 펼쳐질 VR/AR 혁신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