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보수 통합해 文정부 폭주 막아야, 비난 감수"


"북핵 위기·포퓰리즘 막아 달라는 보수층 요구 수용"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바른정당 탈당파 수장인 김무성 의원은 6일 "모든 비난을 감수하고하도 현 시점에서 보수가 통합해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는 가치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강길부·김영우·김용태·이종구·정양석·주호영·홍철호·황영철 의원 등과 탈당 기자회견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결정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바른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로 바른정당을 창당해 대선에 도전했는데 결과는 참담했다"며 "더 치열하게 노력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지지를 받지 못한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북핵 위기에 대한 대응이 너무나 잘못돼서, 포퓰리즘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이것을 막아 달라는 보수층의 요구를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영우 의원도 "우리가 새누리당에서 탈당할 때는 최순실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헌법·법치주의 훼손이라는 상황이었다"며 "지금은 문재인 정부의 독주에 대응해 보수가 뭉쳐야 한다는 명분 때문에 대통합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최근 박 전 대통령 제명 조치를 한 데 대해 "쉽지 않은 결정이라고 본다"며 "보수의 새출발"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