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스마트로봇 코딩스쿨, ITU2017 어워드 수상

글로벌 기업상 교육부문, 소프트웨어 교육 발전 이끈 공로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의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인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이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 ICT 시상식 'ITU 텔레콤 월드 2017 어워드'에서 교육부문(E-edutaion) 글로벌 기업상을 수상했다.

ITU는 올해 처음 사회 기여도가 큰 대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기업상을 수여했다. 수상작은 교육·의료(E-health)·신기술(Smart emerging technologies) 3개 부문에서 각각 1개씩 선정했다.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교육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SK텔레콤이 지난 2014년 2월 선보인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은 6~10세 어린이들 대상의 소프트웨어 개발 교육을 돕기 위해 탄생했다. 스마트로봇 '알버트'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 어린이들이 수학 개념을 이해하고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인 ‘코딩’을 쉽게 학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은 출시 이후 프랑스∙스페인 등 유럽과 중국∙대만∙베트남 등 아시아에 이어 파라과이∙코스타리카 등 중남미에까지 진출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해외 20개국 초등학교 250여곳의 학생들이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을 통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고 있으며, 스마트로봇 '알버트'도 해외에 2만대 이상 수출됐다.

'스마트로봇 코딩스쿨'은 2015년 12월엔 미국 와튼스쿨-QS 주관의 권위있는 교육 분야 상인 ‘REIMAGINE EDUCATION 2015’의 초중고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 코딩 선진국 미국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SK텔레콤은 "합리적 비용의 스마트로봇 등을 통해 쉽고 재미있는 소프트웨어 교육 사업을 펼쳐온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기존 '알버트'의 성능과 기능을 업그레이드시킨 후속작 'UO 알버트' 등을 적극 활용해 앞으로도 어린이를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법 개정으로 국내 중학교는 내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은 2019년부터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이 단계적으로 의무화된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