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소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추석 연휴 앞두고 자금 유동성 지원…482억원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추석을 앞두고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482억원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해 자금 유동성을 지원한다고 21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대금 결제나 상여금 지급 등으로 상대적으로 자금사정이 넉넉지 못한 중소 협력사에 도움이 되는 시기에 적절한 자금 지원이 될 것으로 봤다.

LG유플러스를 통해 지급되는 자금은 중소협력사들의 장비, 솔루션, 기술 등 신제품 생산 및 개발을 위한 투자, 품질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시험·측정 설비 투자, 협력사의 긴급 운영 자금 및 연구 개발비용 등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모든 100% 중소협력사의 거래대금은 현금 지급하고, 대금지급 기일도 10일 이내로 단축해 결제조건을 개선하는 등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소협력사들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기업은행과 연계한 500억원의 상생협력펀드 및 200억 직접 자금 대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