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고연전]연세대, 고려대에 하스스톤 종목 승리

서준혁의 2킬 활약…고려대 꺾고 1대1 동점 만들어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연세대학교(이하 연세대)가 하스스톤 종목에서 서준혁의 활약으로 고려대학교(이하 고려대)에 승리하며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연세대는 15일 열린 '2017 사이버 고연전' 하스스톤 종목에서 고려대에 세트스코어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양 팀은 선봉으로 고려대는 조수민, 연세대는 서준혁을 내보냈다. 최근 대세인 '역병 비취 드루이드' 동족전이 펼쳐진 가운데 서준혁은 조수민의 체력을 계속 깎으며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불리한 조수민이 '궁극의 역병'을 기다렸지만 서준혁이 먼저 확보하면서 역전 가능성이 사라졌다. 결국 조수민이 경기를 포기하면서 연세대가 선취점을 올렸다.

2세트에서는 고려대의 이종현, 연세대의 박형근이 맞붙었다. 이종현은 흑마법사, 박형근은 마법사로 경기에 임했다.

이종현은 '굶주린 테러닥스'와 '화염 임프', '파멸수호병' 등 소환물로 박형근을 계속 압박했다. 소환수가 부족한 박형근은 방어에 급급했다. 이종현은 박형근을 꺾고 경기를 3세트로 이끌었다.

마지막 3세트는 조수민과 서준혁의 재대결이 펼쳐졌다. 조수민은 사제, 서준혁은 도적을 선택했다.

서준혁은 과감한 작전으로 승기를 잡았다. 서준혁은 '시린빛 점쟁이'를 이용해 조수민의 카드를 계속 소모시켰다. 카드를 착각하는 실수까지 나오면서 조수민의 패색이 짙어졌다. 조수민의 카드를 모두 소모시킨 서준혁이 승리하며 경기가 마무리됐다.

연세대의 승리를 이끈 서준혁은 "고려대가 연세대보다 아래라는 것을 체험할 수 있었다"며 "사이버고연전이 부흥해서 많은 분들이 시청했으면 좋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