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500억 추가 출자 …미디어·AI 공격 투자

소뱅벤처스와 결성한 펀드 확대 …AI 등 투자 범위 확대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결성한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에 500억원을 추가 출자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에 500억원을 증액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 증액은 네이버에서 전액 출자 하였으며, 펀드 규모는 총 973억원이 됐다. 이 펀드는 작년 11월 네이버 400억원, 소프트뱅크벤처스 45억원, 해외투자자 23억원, 한국벤처투자 5억원으로 총 473억원 규모로 결성된 바 있다.

이번 증액을 기점으로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는 인공지능(AI) 분야까지 투자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주요 투자 대상은 새로운 알고리즘 등의 AI 분야 원천 기술, 대용량 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기술에 AI를 접목한 융합 기술, 그리고 AI 기술을 활용한 일반 사용자 대상의 응용 애플리케이션 분야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통해 미국의 AI 기반 음성 변조 기술 업체인 오벤과 모바일 웹소설 플랫폼 래디시 등에 투자했다. 현재 AI 기술 기반의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개인 크리에이터 중심의 서비스와 커머스 등 국내외 스타트업을 포함하여 다수의 회사에 투자 집행이 예정돼 있다.

대표펀드매니저인 이준표 파트너는 "AI 분야는 독보적인 성장을 이루며 미래 변화를 이끌 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며 "AI 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