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들, 경제 위기 해법 '내가 적임자'

文 공정성장, 安 공정경쟁, 洪 기업 기살리기, 劉 중소기업, 沈 가계소득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19대 대선에 나선 후보들이 첫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최근의 경제 위기 해법에 대해 자신의 정책 철학을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공정 성장,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공정 경쟁구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강성 노조 타파와 기업 기살리기,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중소기업·창업 기업 중심 정책,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가계 가처분 소득 확대를 핵심으로 들었다.

문 후보는 13일 한국기자협회와 SBS가 공동 주최한 '국민의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에서 "소득주도성장으로 프레임을 바꿔야 한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를 해소해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영업이 잘되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최저임금도 2020년까지 1만원으로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가계소득이 낮은 이유는 좋은 일자리가 없어 자영업으로 몰리고 있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가 크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 격차가 크기 때문"이라며 "3가지를 모두다 제대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대중소기업 간 공정한 경쟁구조를 만들어 격차를 줄여야 한다"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 역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기업이 일자리와 국민 소득을 높여준다"며 "우선 기업 기살리는 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홍 후보는 "강성귀족 노조의 특권으로 한국경제가 멍들고 있다. 이들을 타파하도록 하겠다"면서 "서민복지도 강화해 어렵고 힘든 사람 중심의 복지 체계를 재정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유 후보는 "일자리를 재벌이 만드는 시대는 끝났다. 중소기업과 창업 혁신 기업이 만드는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위주의 정책을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비정규직 문제는 5년 내내 올인하겠다"며 "중복지를 강화해 사회안전망을 확실히 지켜야한다. 장밋빛 이야기를 할 것이 아니라 20년전 IMF가 다시 오지 않게 취임 즉시 막겠다"고 역설했다.

심 후보는 "최저임금 1만원, 동일노동 동일임금 지급과 함께 비정규직을 없애 국민 월급을 올리겠다"며 "대형마트를 규제하고 임대료 상한제를 도입하며 카드수수료를 인하해 자영업자 소득을 올려야 한다"고 약속했다.

심 후보는 "통신비와 등록금, 병원비 임대료도 낮춰 가계 가처분소득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