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건강기능식품 원료 재평가한다


10년 경과 원료 28종에 대해 재검증..."신뢰성·안전성 확보"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기능성 원료 인정 후 10년이 경과한 원료 28종에 대해 재평가를 실시한다고 8일 발표했다. 이는 안전하고 우수한 건강기능식품을 소비자에게 공급하려는 의도로 주기적 재평가와 새로운 위해정보 등이 확인됨에 따라 진행된다.

재평가 방법은 재평가 전문기관이 해당 원료가 인체에 위해가 없음을 확인하는 안전성 평가와 생리학적 작용 등 유용한 효과를 확인하는 기능성 평가를 수행하게 된다. 심사결과는 건강기능식품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후 확정되며, 재평가 결과에 따라 인정 사항의 유지, 변경 또는 취소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올해는 주기적 재평가로 정어리펩타이드, 대두올리고당, 포도종자추출물 등 19종, 상시적 재평가로는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프로바이오틱스, 녹차추출물 등 9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기적 재평가는 올해 8월 재평가 공고 후 기능성 원료 관련 영업자로부터 심사자료를 12월까지 제출 받아 2018년 1월부터 10월까지 재평가를 하게된다. 상시적 재평가는 올해 2월 공고 후 3월부터 10월까지 재평가를 실시하고 12월에 그 결과를 발표한다.

식약처는 이번 재평가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신뢰성 회복과 안전관리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소비자와 업계에도 재평가 제도에 대한 이해와 참여를 당부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