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 경선 룰 논의 '스타트'


당헌당규강령정책위 첫 회의…추미애 "공정한 경선 되게 할 것"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대선 경선 룰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추미애 대표는 회의에서 "대한민국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은 정권교체로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다"며 "탄핵 완수와 정권교체는 현 시기 민주당의 지상과제"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번 대선은 준비된 정당과 급조된 정당 간 대결이 될 것"이라며 "우리 당은 국정 경험을 가진 수권정당으로서 정권교체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룰과 관련해선 "각 후보들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역대 어느 선거 보다 공정하고 중립적인 경선이 되도록 하겠다"며 "당은 공정하고 투명한 후보 간의 경쟁을 유도하고 각 후보들 역시 당의 화합과 대선 승리를 함께 한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밝혔다.

양승조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장은 "후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는 게 가장 기본적인 원칙이다. 어느 후보도 받아들일 수 있는 공정한 룰이 필요하다"며 "신중하면서도 신속한 결정을 내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 간 상견례 후 경선 룰 논의 일정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당 안팎에서는 국민참여경선 비율, 모바일 투표, 결선투표제 도입 등이 쟁점으로 꼽힌다.

추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설 연휴 전 예비후보 등록'을 언급한 만큼 이르면 이달 말 경선 룰이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