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선발진 흔들' 롯데, 양상문 감독 깊어가는 고민

    롯데 자이언츠가 다시 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최근 분위기 반등에 성공하는가 싶었다. 삼성 라이온즈와 주말 3연전과 LG 트윈스와 주중 3연전을 모두 위닝 시리즈로 장식했다. 4승 2패라는 성적을 내고 키음 히어로즈와 지난 주말 3연전을


  2. 시즌 6승 류현진 "원정 승리 오랜만이네요"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시즌 6승째를 올렸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호투를 이어갔다. 그는


  3. "완벽하게 영점잡힌 투구"…감독·포수, 류현진 칭찬 세례

    기록적인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은 동료의 호수비에 공을 돌렸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1회말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병살타 처리가 아니었


  4. '선두타자 홈런' 추신수, 통산 200홈런 눈앞

    추신수(37, 텍사스 레인저스)가 통산 200홈런을 눈앞에 뒀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좌익수 겸 1번타자로 선발출전, 1회말 선두타자 홈런


  5. 3천890일만의 ML 선발…피어밴드,의미 깊은 4이닝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빅리그 경기에 익숙한 얼굴이 등장했다. 주인공은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와 KT 위즈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서 4


  6. 또 무결점투…MLB닷컴 "류현진, 거장 면모 보였다"

    이제는 소속팀 뿐 아니라 메이저리그 전체가 주목하고 있다. 류현진(32, LA 다저스)이 호투와 함께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


  7. 최지만, 연속안타 멈춤…탬파베이, 양키스에 덜미

    최지만(28, 탬파베이 레이스)이 연속안타를 마감했다. 7경기 연속안타에 도전했으나 빈손에 그쳤다. 최지만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 있는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1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


  8. 류현진, 신시내티 상대 시즌 6승…'31이닝 연속 무실점'

    류현진(32, LA 다저스)가 호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이날 신시내티 타


  9. 류현진, '시즌 6승'…MLB 평균자책점 1위 올라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쾌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태니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선발투수로 제 임무를


  10. 류현진, '6승 보여요'…신시내티 상대 7이닝 무실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제몫을 다했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히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11. 추신수, StL전 무안타 1볼넷…소속팀도 패배

    추신수(37, 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잠시 숨을 골랐다. 최근 두경기 연속 홈런을 쏘아올리며 물올랐던 배트가 침묵했다. 추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있는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


  12. 오승환, 4G 만에 무실점…콜로라도는 3연패

    오승환(37, 콜로라도 로키스)가 오랜만에 임무를 다했다. 오승환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시티즌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 출전했다. 오승환은 소속팀의 세


  13. 최지만, 6G 연속 안타…탬파베이, AL 동부조 1위 탈환

    쾌조의 타격감이다. 최지만(28, 탬파베이 레이스)가 연속 안타를 6경기째 이어갔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에 있는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1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전했


  14. '2G 연속 홈런' 추신수, STL전 멀티 히트 맹타

    '추추 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


  15. "놀런 라이언과 대비되는 제구력"…美, 류현진 '칭찬 릴레이'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거듭하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초반 리그 최우수 선수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미국 ESPN의 칼럼니스트 데이빗 숀필드는 17일(한국시간) 시즌의 1/4이 지난 현 시점에서 리그의 각 부문을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