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등판 일정 변경…21일 보스턴전 선발투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휴식 일정이 이틀 더 늘어났다.

류현진은 당초 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 있는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1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등판 일정이 이틀 더 뒤로 밀렸다.

그는 21일 미국 매사츄세스주 보스턴에 있는 펜웨이 파크에서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비 때문이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일정이 조정됐다. 그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캔자스시티전에 선발투수로 예정됐다가 21일 보스턴과 원정경기 선발 등판으로 변경됐다. [사진=뉴시스]

17일 열릴 예정이던 토론토와 캔자스시티전은 우천 순연됐다. 이때문에 두팀은 다음날(18일) 더블헤더를 치른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8일 열리는 더블헤더 1차전에 스티븐 매츠, 2차전에는 토미 밀론을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나오기로 한 19일 캔자스시티전에는 로비 레이가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는 20일에는 경기 일정이 없다. 21일과 22일 보스턴과 2연전이 잡혀있다. 류현진은 보스턴과 첫 경기에 나선다.

보스턴과 오랜만에 만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LA 다저스 시절인 지난 2019년 7월 15일 보스턴전에 선발 등판했다. 토론토 이적 후는 처음이다. 1년 9개월 만에 다시 보스턴 타선을 상대한다.

보스턴전 개인 통산 성적은 2경기에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3.00이다. 보스턴은 류현진에게도 까다로운 상대로 꼽힌다.

보스턴은 올 시즌 개막 후 17일 기준 9승 4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에 올라있다. 가장 경계해야하는 타자는 J. D. 마르티네스가 꼽힌다.

그는 올 시즌 개막 후 타격감이 좋다. 마르티네스는 타율 3할7푼8리(45타수 17안타) 5홈런 16타점이라는 성적을 내고 있다. 류현진을 상대로도 통산 타율 3할(10타수 3안타)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류현진도 올 시즌 출발이 좋다. 앞선 3차례 선발 등판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