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첫 승 양키스 상대 '6.2이닝 7K 1실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기다리던 시즌 첫 승을 마침내 올렸다.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호투와 타선 도움을 함께 묶어 올 시즌 개막 후 선발 3경기째만에 첫 승을 올렸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TD볼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잘던졌다.

양키스 타선을 상대로 6.2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양키스 추격을 따돌리며 7-3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첫 승째(1패)를 올렸고 지난 2013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MLB에 데뷔한 이후 개인 통산 60승도 달성했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실점이 비자책점이 되면서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2.69에서 1.89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타자 D. J. 르메휴에 내야안타를 내줬으나 후속타자를 각각 병살타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2회초에는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그는 5회초 1사까지 상대한 타자를 모두 삼진, 뜬공, 내야땅볼 등으로 돌려세웠다. 양키스는 애런 힉스가 안타를 치기 전까지 류현진에 꽁꽁 묶였다.

류현진은 5회 1사 상황도 가볍게 넘겼다. 후속타자 루그네드 오도어를 병살타로 유도했다. 6회초에도 2사 후 제이 브루스에 2루타, 르메휴에 볼넷을 내주면서 1, 2루로 몰렸으나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위기를 넘겼다.

첫 실점은 7회에 나왔다. 1사 상황에서 게리 산체스를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했으나 실책이 나왔다. 류현진은 힉스에 2루타를 내줘 2, 3루로 몰렸다. 이어 타석에 나온 오도어를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으나 그사이 3루 주자 산체스가 홈을 밟았다.

실책으로 진루한 주자여서 류현진에게 자책점은 주어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7회를 마치지 않았다. 이어 지오바니 어셸라 타석 때 토론토 벤치는 류현진을 마운드 위에서 내리고 두 번째 투수 데이비드 펠프스를 올렸다.

양키스는 류현진이 교체된 뒤 8회초 토론토 세 번째 투수 조던 로마노를 상대로 스탠튼이 2타점 적시타를 쳤으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토론토 타선은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했다. 2회말 2사 만루 기회에서 조쉬 팔라시오스가 양키스 선발투수 제임슨 타이욘에게 2타점 적시타를 쳐 리드를 잡았다.

추가점도 이어졌다. 3회말 랜달 그리칙이 희생 플라이를 쳐 3-0으로 리드했다. 4회말에는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커스 세미엔이 솔로 홈런을 쳤고 이어 타석에 나온 보 비셋과 블라디미르 게래로 주니어가 연속 2루타를 쳐 5-0으로 달아났다.

5회말에는 로우디 텔레스가 솔로포를 날려 류현진의 승리투수 가능성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토론토는 6-3으로 추격당한 8회말 폭투로 추가점을 내며 양키스 추격 의지를 꺾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