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두 번째 '멀티히트' SD는 2연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하성(26,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쳤다.

그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 있는 PNC 파크에서 2021시즌 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 유격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2푼5리(31타수 7안타)로 올라갔다.

김하성은 2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섰다. 그는 피츠버그 선발투수 타일러 앤더슨을 상대로 4구째 배트를 돌려 좌전안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추가 진루하지 못했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오른쪽)이 15일(한국시간) 열린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에서 멀티히트를 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사진=뉴시스]

김하성은 5회초 선두 타자로 두 번째 타석에 나왔다. 그는 앤더슨과 다시 만나 또 웃었다. 이번에도 4구째를 받아쳤고 좌전 안타로 1루까지 갔다. 하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으면서 샌디에이고는 무사 1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이로써 지난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이어 두 번째로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김하성은 7회초 다시 선두타자로 나왔으나 바뀐 투수 듀안 언더우드에 삼진을 당했다.

샌디에이고 타선은 이날 피츠버그 마운드 공략에 애를 먹었다. 결국 1-7로 지면서 2연패를 당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