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4일 양키스 상대 시즌 첫승 재도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류현진은 당초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TD볼파크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이 예고됐다.

그런데 날짜가 하루 더 밀렸다. 토론토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치르기로 한 LA 에인절스와 홈 경기가 비로 연기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현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양키스와 홈 3연전 선발 로테이션에 대해 언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14일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13일에는 로비 렝, 15일에는 로스 스트리플링이 나온다. 류현진은 올 시즌 개막전에서 선발 맞대결을 펼친 개릿 콜을 다시 만나지 않는다. 당초 예정대로 13일 마운드 위로 올라간다면 콜과 리턴 매치가 성사될 수 있었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2021시즌 첫승에 재도전한다. 그는 14일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양키스는 제임스 타이온이 14일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타이온은 지난 8일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해 4.2이닝동안 3피안타 2실점했고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개막 후 지금까지 두 차례 선발 등판했다. 지난 2일 양키스와 개막전에서 5.1이닝 4피안타 2실점을, 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는 7이닝 7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야수진과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올 시즌 성적은 지금까지 2경기 선발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2.92다. 한편 토론토는 이날 우천 순연된 에인절스전 선발투수인 태너 로어크의 보직을 불펜으로 변경했다.

연기된 에인절스전은 오는 8월 11일 더블헤더 1차전으로 편성됐다. 두팀의 이날 경기는 TD볼파크가 아닌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있는 에인절스의 홈 구장인 에인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