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첫 승 MLB닷컴 "양키스 타선 압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전 3기다.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에서 기다리던 승리를 손에 넣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TD볼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6.2이닝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하며 양키스 타선을 잘 막았다.

토론토는 양키스에 7-3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첫 승이자 MLB진출 후 개인 동산 60승 고지에 올랐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의 이날 호투에 캐나다 현지 스포츠 전문 매체 'TSN'은 이날 경기 후 "류현진이 다시 한 번 양키스 타자들을 돌려 세웠다"고 전했다. TSN은 "류현진은 이날 1회초 선두타자 D. J. 르메휴에 내야안타를 내준 뒤 12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며 선발투수로 제몫을 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 양키스 타자를 상대했다. 당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으나 5.1이닝 2실점으로 무난한 투구 내용을 보였다. 그는 약 2주 만에 다시 만난 양키스 타선을 제압한 셈이다.

류현진은 MLB 데뷔 후 지난해까지 양키스에 비교적 약했다. 지난 시즌까지 양키스를 상대로 개인 통산 4차례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6.04라는 성적을 냈다.

그러나 올 시즌 초반은 다르다. 두 차례 양키스를 상대해 빼어난 투구를 선보였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도 류현진의 이날 투구에 대해 "(류현진이)양키스를 압도했다"고 표현했다.

MLB닷컴은 "강타자가 즐비한 양키스를 상대로 홈런을 맞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올 시즌 양키스와 두 경기를 치르는 동안 1피홈런에 그쳤다.

토론토 구단도 경기 후 공식 소셜 미디어(SNS) 중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SensACEional'(센세이션+에이스)이라는 표현으로 류현진의 활약을 조명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