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시즌 개막 후 첫 3루수 출전…타석서 무안타 침묵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하성(26,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첫 홈런 상승세를 이어기지 못했다.

김하성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있는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MLB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경기에 3루수 겸 9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가 3루수로 선발 라인업에 든 건 올 시즌 개막 후 처음이다.

김하성은 이날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전날(11일) 같은 장소에서 첫 홈런을 쏘아올렸으나 이날은 빈손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종전 2할에서 1할7푼4리(23타수 4안타)로 내려갔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시범경기에서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샌디에이고는 이날 새로운 내야 구성을 선보였다. 주전 3루수를 보는 매니 마차도가 지명타자로 나왔고 주릭슨 프로파와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각각 2루수와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은 3회초 첫 타석에서 텍사스 선발투수 마이크 폴티네비치와 풀 카운트까지 승부 끝에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타구를 외야로 보냈으나 좌익수 뜬공이 됐다. 그는 8회초 바뀐 투수 카일 코디를 상대로 세 번째 타석에 나왔으나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텍사스 유격수 아이제아 카이너-팔레파의 호수비가 돋보였다. 샌디에이고는 텍사스에 2-0으로 이기며 이번 원정 3연전을 싹쓸이 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선발 등판한 아드리안 모레혼이 1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몸 상태 이상을 호소해 조기 강판됐다. 급하게 마운드 위로 올라간 크레이그 스태먼은 텍사스 타선을 상대로 3.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불펜을 앞세운 샌디에이고는 텍사스 타선을 잘 막았다. 텍사스는 8회말 2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영패를 당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