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오늘 출소…네티즌 여전히 '냉랭'


네티즌 "가족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 살길"

[김영리기자] 미성년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2년 6개월 간 실형을 살았던 방송인 고영욱이 출소,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이라는 불명예를 얻은 고영욱은 10일 오전 9시20분께 서울 구로구 남부교도소에서 만기출소했다.

고영욱은 "모범이 돼야할 연예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2년 6개월 동안 힘들기도 했지만, 이곳이 아니었으면 모르고 살 것들을 알 수 있었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그 곳(교도소)에서의 삶은 지난날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삶이었다"라며 "이제부터 내가 감내하고 살아야 할 것들이 있겠지만, 신중하고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출소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고영욱은 출소 후 향후 5년간 성범죄자 알림이 사이트에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를 해야하며, 3년 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하게 된다.

네티즌들은 형량을 채우고 출소한 고영욱에 여전히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창살없는 감옥이 무엇인지 제대로 느끼겠지", "앞으로 남은 생은 부모님을 비롯한 가족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살길 바란다", "매일매일 반성에 또 반성하길. 설마 스물스물 방송에 나오진 않겠지", "평생동안 죄를 씻는다해도 불효라는 죄는 못씻는다", "새 사람으로 거듭나시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조이뉴스24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