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워싱턴 vs 양키스, 다음달 24일 MLB 개막전"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늦춰졌던 미국 메이저리그가 다음달부터 2020 정규시즌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는 28일(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와 뉴욕 양키스가 다음달 24일 워싱턴의 홈 구장인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개막전을 치른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앞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오는 7월 24일 혹은 25일에 정규시즌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는 그동안 구단과 선수 노조가 경기 수를 놓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하지만 롭 맨프레드 MLB 커미녀서가 직권으로 팀 당 60경기를 소화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양대리그의 같은 지구 소속 팀 간의 경기만 치러진다.

'뉴욕 포스트'는 워싱턴이 맥스 슈어져, 양키스가 게릿 콜을 선발투수로 내세울 것으로 내다봤다.

'뉴욕 포스트'는 그러면서 "MLB 사무국이 시즌 일정을 확정하지는 않았다"며 "미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세부 일정을 정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