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단독주연, 너무 힘들고 겁나더라"(인터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공효진이 영화 '도어락' 출연 계기와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영화 '도어락'(감독 이권, 제작 ㈜영화사 피어나)의 개봉을 앞둔 공효진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도어락'은 열려있는 도어락,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 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효진은 계약직 은행원으로 근무, 회사 근처 오피스텔에서 혼자 살고 있는 평범한 여성 경민 역을 맡았다. 누군가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에 불안감을 떨칠 수 없는 그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는다. 주위에서 의문의 살인사건이 발생해 자신의 목숨까지 위협받게 된 그는 살아남기 위해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공효진은 "친분이 있는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줬을 때 '너가 좋아하지 않을 거다'라는 말을 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저 또한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었어요. 대본을 읽었더니 감독님이 말한 이유를 알겠더라고요. 속 시원한 결말 느낌이 없었어요. 확 결말이 깔끔하게 맺어지지 않으면 그 나름대로 영화적 메시지가 될 수 있을 텐데 그것도 아니라서 답답한 마음도 있었죠. 영화를 만들어가면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죠."

공효진은 "'상업적 스릴러 코드에서 벗어난 시퀀스를 만드는 게 아니면 '재미없다'라고 전했다"라며 비하인드를 덧붙였다. 이어 "친한 관계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대화였다. 긴 시간 동안, 아무도 캐스팅이 안 됐을 때부터 감독님과 얘기를 나눈 후에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친분을 드러냈다.

극 중 약한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공효진은 "그동안 강한 여성 역할을 많이 해왔다"라며 그래서 "사람들 모두가 좋아하는, 쉽게 말하는 상업적 작품에 목마름이 있었다"라고 했다.

"제가 하고 싶은 영화만 개봉을 하면 '관객들은 내가 나오는 작품은 다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을까'라는 고민이 있었어요. 누구나 다 좋아하는 영화를 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출연을 많이 고민하고 오랫동안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눴죠. 앞으로 개봉할 '뺑반'도 상업영화예요. 관객에게 좀 더 쉬운 마음으로 다가가고 싶은 게 컸어요."

공효진은 극의 대부분을 책임진다. 그는 단독 주연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공효진은 "단독주연은 너무 힘든 일이더라. 은근히 예민해졌다"라며 "처음 편집본을 본 후 제 마음도 혼란스럽다"라고 했다. 이어 "단독주연의 무게감을 짊어지고 개봉 후 모든 평가들을 몸으로 받아내야 하는 게 솔직히 겁 났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어락'은 오는 12월5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