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조재윤·임원희 "첫 멜로 도전…SBS 감사"

핫한 연애담을 그린 로맨스 코미디 주방활극, 7일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조재윤과 임원희가 멜로 연기를 선보인다.

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조재윤과 임원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첫 멜로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두칠성(장혁)의 오른팔이자 조폭 출신 중국집 요리사 오맹달 역으로 출연하는 조재윤은 "아직 오맹달 역할이 제대로 잡히지 않았다. 어떻게 방향을 잡아가야 할지 난해한 상황"이라며 "최초로 멜로를 담당하게 됐다.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화룡점정'의 왕쓰부로 불리는 주방장 왕춘수 역으로 출연하는 임원희는 "저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 첫 멜로에 도전하게 됐다. SBS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어제 키스신을 찍고 왔다. 상대 분은 스포 때문에 밝힐 수 없지만 아주 매력적인 분"이라고 전했다.

'기름진 멜로'는 동네 중국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핫한 연애담을 그린 로맨스 코미디 주방활극이다. 7일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