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늦둥이 두달간 인큐베이터行, 알리지 못해 죄송"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늦둥이를 안은 방송인 김구라가 둘째 소식을 늦게 알린 사실을 밝혔다.

김구라와 아들 그리(김동현)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는 24일 "(최초 공개)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 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김구라가 늦둥이를 품에 안은 소감을 전했다. [사진=그리구라]

김구라는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축하해줄줄 몰랐다"며 "(말을 못한) 나름대로의 사정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김구라는 "아이가 좀 일찍 나와서 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 상황에서 얘기하는 게 좀 아닌 것 같았다. 아내가 나보다 12세 어리지만 마흔 가까이 돼서 처음에 조심한 것도 있었고, 아이도 일찍 나왔기 때문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지라는 말을 듣고도 선뜻 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구라는 아들 그리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동현이에게 '23세 어린 동생 생긴'이라는 수식어가 생기게 되면, 동현이 입장에서는 부담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주변에 알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구라 아내 A씨는 추석 연휴 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했다. 아이가 조금 일찍 태어나면서 주변에 출산 소식을 제대로 전하지 못했다.

김구라는 2015년 이혼한 뒤 이후 A씨를 만나 지난해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로 가족이 됐다. 이후 약 1년여가 지나 아이를 품에 안게 됐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