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통합 우승 축하 헹가래 받는 이동욱 감독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고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록했다. NC 선수들이 이동욱 감독에게 축하 헹가래를 하고 있다.

NC는 사상 첫 정규리그 우승과 동시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며 창단 9년 만에 통합우승을 이뤄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고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록했다. NC 선수들이 이동욱 감독에게 축하 헹가래를 하고 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고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록했다. NC 선수들이 이동욱 감독에게 축하 헹가래를 하고 있다.

조이뉴스24 고척=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