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첫 홈런' SK 김창평 "타격보다 수비·주루에 집중하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 내야수 김창평이 프로 입단 이후 첫 홈런을 신고했다.

김창평은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연습경기에 8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SK 와이번스 내야수 김창평이 24일 LG 트윈스와의 연습경기에서 프로 입단 후 첫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SK 와이번스]

김창평은 팀이 3-3으로 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짜릿한 손맛을 봤다. LG 마무리 우완 고우석의 초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152㎞짜리 직구를 완벽하게 받아쳤다.

SK는 김창평의 홈런에 힘입어 LG를 4-3으로 제압하고 연습경기 2연승을 내달렸다.

김창평은 이 홈런으로 지난해 프로 입단 이후 마수걸이 홈런을 신고했다. 비록 연습경기지만 다음달 5일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한층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다.

김창평은 경기 후 "프로 데뷔 이후 첫 홈런인데 승리로 연결돼 기쁘다"며 "최근 타격 타이밍이 늦어서 코치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생각이 많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초구부터 자신 있게 방망이를 돌린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창평은 또 "내가 준비할 것은 첫 번째가 수비, 두 번째는 주루, 세 번째가 타격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순서대로 개막에 맞춰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