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계약 만료 현주엽 감독과 결별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프로농구 창원 LG가 계약이 만료된 현주엽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LG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 감독이 재계약 검토 과정에서 사의를 표명했으며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계약이 만료된 현주엽 감독과 결별하고 새 사령탑 선임 절차를 밟는다. [사진=KBL]

현 감독은 지난 2017년 LG 감독의 제7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2017-2018 시즌 9위에 머물렀지만 이듬해 3위를 기록하며 팀을 4강 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하지만 3년 계약의 마지막 해였던 올 시즌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부진 속에 9위에 그쳤다.

현 감독은 LG 구단을 통해 "3년간 믿고 따라준 선수들과 LG 세이커스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LG는 현 감독의 사임에 따라 차기 감독 선임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