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TV]'웃는 남자' 수호, "뮤지컬은 내게 종합선물세트 같아"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 기자] 14일 오후 서울 양재동 예술의 전당에서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이 진행되었다.

'웃는 남자'는 세기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이다.

기자간담회에서 수호는 "제가 엑소 멤버로서 가수 활동도 하고 있고, 배우로서 영화와 드라마도 하고 있다. 노래를 부르는 것과 연기하는 것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그러한 부분에서 노래와 연기를 같이할 수 있는 뮤지컬이 종합선물세트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뮤지컬 무대는 가수로서 콘서트를 할 때만큼 관객들과 거리가 멀지 않다. 가까이서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것을 표현하고, 피드백을 받고, 교감할 수 있다는 것은 저에게 정말 행복한 일인 것 같다. 그런 것이 행복해서 앞으로도 뮤지컬 무대에 설 생각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기자 lin36@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