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류준열 "수식어 '청춘의 아이콘'? 놓치고 싶지 않아"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류준열이 영화 '돈'의 출연 계기를 밝혔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돈'(감독 박누리, 제작 ㈜사나이픽처스·㈜영화사월광)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첨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 출신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극장가에서 '뺑반'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는 류준열은 "최근 개봉작이 있어서 떨리지 않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더라. '돈'으로 관객을 얼른 만나고 싶다"라는 설렘을 전했다.

'돈'에서 류준열은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으로 분한다. 부자를 꿈꾸는 평범한 청년의 양심과 돈을 향한 욕망 사이에서 갈등하고 고뇌하는 캐릭터를 통해 그가 보여줄 다채로운 모습에 관심이 높아진다.

류준열은 "시나리오가 워낙 술술 읽히고 재밌었다"라며 "돈에는 각자 의미가 다르다. 특히 극 중 일현에 공감대가 많이 생겼다. 하고 싶은 이야기, 표현하고 싶은 지점 등이 많아 출연 욕구가 강했다"라고 말했다.

전작들에서 '청춘'을 연기해온 류준열은 '청춘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에 대해 "인정한다기보다는 '청춘'이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놓치고 싶지 않은 단어"라며 '돈'에서는 "남들과 같이 취준생 시절을 보내고 회사에 입사를 한 인물을 연기한다. 부푼 꿈을 가진 채 부자가 되고 싶어하는데 그게 솔직하게 표현된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한편 '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