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손나은 "에이핑크 대표+주연, 부담 너무 크다"(인터뷰)

"시나리오 읽으면서 눈물도 흘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배우 손나은이 영화 '여곡성' 출연 계기를 전했다.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여곡성'(감독 유영선, 제작 ㈜발자국공장) 개봉을 앞둔 손나은의 라운드인터뷰가 진행됐다.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 분)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 분)이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를 그린다. 대한민국 역대 최고의 공포영화로 손꼽히는 '여곡성'(1986)의 리메이크 버전이다.

손나은은 영화 '가문의 영광5-가문의 귀환'(2012)을 비롯해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2012), '대풍수'(2012), '두번째 스무살'(2015),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201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2017)까지 가수 활동과 연기를 병행하며 꾸준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첫 공포물이자 스크린 주연작 '여곡성'에서는 옥분 역으로 분해 집안의 숨겨진 비밀을 마주하게 되면서 점차 능동적인 여자로 변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그릴 예정이다.

손나은은 개봉을 앞두고 "너무 떨린다. 너무 긴장돼서 잠을 못 잔다"라고 웃으며 "아무래도 처음이다보니까 어떻게 보여질지 너무 걱정된다. 가수로서 앨범을 내는 것보다 더 떨린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여곡성'은 첫 주연작이지만 앞서 '가문의 영광5-가문의 귀환'에 출연한 손나은은 "당시는 저도 기억이 잘 안 난다. 너무 어려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찍었다. 무엇인지 제대로 모르고 시키는 대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손나은은 이젠 "너무 잘 알 것 같아서 무섭다"라고 스크린 첫 작품과 비교했다. "'가수 손나은'이 아닌, 제 입으로 말하기 창피하지만 '배우 손나은'으로서 두번째로 보여지는 것"이라며 "어쩔 수 없이 사람들의 반응이 신경 쓰인다. 에이핑크 대표로 보여주는 것 같아서 잘해야 하는 부담감도 있다"라고 했다.

그럼에도 '여곡성'을 한 이유는 시나리오 때문이었다고. 손나은은 "드라마를 조금씩 몇 개 했었는데 영화에도 관심이 많았다. 그러던 중에 '여곡성' 시나리오를 받게 됐다"라며 "대본을 읽는데 옥분이라는 캐릭터에 저도 모르게 감정이입하고 눈물도 조금 흘렸다"라고 말했다.

"드라마로도 주연을 해본 적이 없죠. 뭔가 하나의 극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간다는 데 부담감이 컸어요. 선배님들이 하는 걸 보기만 했지 이끌어간 적은 없어서 주연으로 출연하는 것에 고민도 있었죠. 그래서 감독님과도 얘기를 많이 했어요. 대본을 보면서 어떻게 할지 계획을 세웠지만 막상 현장에 갔을 때는 그게 소용이 없더라고요. 너무 계산해서 연기하는 게 힘든 것 같아요."

손나은은 "공포 장르가 해보고 싶었던 거라서 고민하지 않고 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도 했다. 그는 "공포영화를 되게 좋아한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어렸을 때부터 공포영화를 좋아했다"라며 "동생과 여름방학 때는 비디오를 하루에 두 편씩 빌려 봤다. 잠을 못자더라도, 눈을 가리고서라도 볼 만큼 공포영화를 좋아했다"라고 설명했다.

막상 공포영화를 촬영한 후에는 "환상이 깨졌다"라고 웃었다. "현장의 모습과 완성된 영화를 보는 건 달라서 환상이 깨졌다"라고 거듭 말하며 "촬영 현장이 그렇게 무섭지 않더라. 신기한 소품도 많아서 재밌었다. 마네킨 머리도 들고 가는데 깜짝 놀라기도 했다"라고 들뜬 채 말했다.

한편 '여곡성'은 오는 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