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팔색조 염정아의 쉼 없는 변신(인터뷰)

순종적 아내→욕망덩어리 엄마→카리스마 경찰까지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팔색조의 모습으로 영화와 드라마를 누비고 있는 염정아가 매번 다른 캐릭터에 도전하며 느끼는 감흥을 알렸다.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제작 필름몬스터)의 개봉을 앞둔 배우 염정아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극 중 염정아는 태수(유해진 분)의 아내이자 문학에 빠진 가정 주부 수현 역을 소화했다.

이날 염정아는 시사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남편이 호평을 보내왔다고 알렸다. 그는 "(남편이) 너무 재밌게 잘 봤다고, 고생했다고 하더라"며 "뒷풀이 잘 하고 늦게 들어와도 된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극 중 부부들이 서로의 휴대폰 속 비밀을 알게 되며 갈등을 겪는 영화 내용과 달리 실제로는 남편과 서로의 휴대폰에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는다고도 밝혔다. 염정아는 "신혼 때는 너무 궁금해 몰래 보기도 했다"며 "그 때부터 지금까지 비밀번호 패턴이 똑같지만 지금은 휴대폰이 어딨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웃으며 답했다.

영화 속 그가 연기한 인물 수현은 순종적인 태도로 남편 태수에게 모든 것을 맞춰주는 캐릭터다. 젊은 여성 관객들이 보기에 수현의 모습을 답답해 할 수 있겠다는 질문에 염정아는 "그럴 수 있겠더라.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답답하다'는 이야기도 들었는데, 그런 인물이 주변에 실제로 있더라"고 답했다. 또한 "실제로 나도 상대에 엄청 잘 맞추는 스타일"이라고 말한 염정아는 실제 부부 사이에 대해 언급하며 "서로 어느 순간 조심하게 된다. 처음 결혼 했을 때보다 말도 조심하게 되고 어떤 선을 잘 넘지 않으려 한다"고도 말했다.

'완벽한 타인'에 이어 염정아는 JTBC 드라마 'SKY캐슬'과 영화 '뺑반' '미성년'까지 쉼 없는 행보를 보일 예정이다. 'SKY캐슬'의 주인공으로 활약할 것을 예고하며 그는 "대학병원 의사들이 모여사는 동네에서 남편도 아이들도 최고로 만들고 싶어하는 욕망덩어리 엄마들의 모습을 그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준희 감독의 '뺑반'에선 큼직한 사건들을 담당하는 경찰청 광역수사대 기획수사과 소속이자 시연의 직속 상사 유지현 과장 역으로 분해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로 변신한다. '완벽한 타인'에서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관객을 만날 전망이다.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 '미성년'에서도 주연으로 분해 예상 못한 색채의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

여성 배우들이 설 땅이 점차 척박해지는 환경 속에서도 염정아는 다채로운 색깔의 캐릭터로 필모그라피를 쌓아왔다. 그는 "그간 다양하게 많은 캐릭터를 연기한 것 같다. 그런 작업이 재밌었다"고 말하면서도 "그것은 내가 하고싶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운도 많이 따랐고 경험할 기회를 많이 얻었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영화에선 어깨 아래 길이의 긴 머리를 하고 있지만, 이날 염정아는 짧은 커트헤어로 자리에 나타났다. '완벽한 타인'과 '미성년' 작업을 거치며 긴 머리를 조금씩 잘라왔다는 그는 이 역시 서로 다른 배역을 그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알렸다.

염정아는 "연기를 늘 다르게 하겠지만 그래도 외모가 똑같으면 너무 지루하겠더라"며 "이제 더 갈 곳이 없어 이렇게(숏컷으로) 잘랐다"고 웃으며 말했다.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