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감성 저격"…임주환X장희진 '이토록 오랜 이별'(종합)

임주환X장희진 "작품과 캐릭터에 공감↑"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가을밤 감성을 저격할 단만극 '이토록 오랜 이별'이 시청자를 찾아온다.

18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KBS 별관에서 KBS 드라마스페셜 '이토록 오랜 이별'(극본 김주희, 연출 송민엽)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장희진, 임주환, 송민엽 PD가 참석했다.

'이토록 오랜 이별'은 꿈도 추억도 모두 함께 쌓아왔던 오래된 연인이 서로의 관계에 대해 되짚어보는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송민엽 PD는 "오랫동안 같은 방향을 봤던 연인이 다른 감정을 느끼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다. 연애를 해봤다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라며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작품이다"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임주환은 "소설로 시작된 연인의 이야기다"라며 "많은 드라마들이 스토리를 설정하고 여기에 집중해 이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 작품은 어느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사랑의 감정, 이별, 그 사이에서 미묘하게 오가는 감정선이 담겨 많은 분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배우이다 보니 좋은 작품이면 참여를 하는 건 너무 당연하다"라며 "영화에서도 독립단편 영화들이 있다. 단막극인 이 작품 또한 그렇다. 이는 해당 분야에서 새로운 스토리 등을 만들어낼 수 있는 기초가 될 수 있다"라고 단막극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임주환은 첫 소설 이후 오랫동안 작품을 완성하지 못하고 일과 사랑 앞에서 자격지심만 남아버린 소설가 배상희 역을 맡았다. 그는 사랑과 일에 대한 고민을 섬세한 연기로 풀어낼 계획이다.

임주환은 계기적인 경험을 전하며 캐릭터 구축 과정도 전했다.

그는 "대학교 CC였던 여자친구와 연애를 했던 적이 있다. 이미 마음은 헤어진 상황이었는데 '남자친구' '여자친구'라는 단어만 서로 가지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 연인관계는 서로에게 (감정이) 교차돼 있는 건데 각자 떨어진 느낌이었다"라고 작품에 공감한 점을 전했다.

그러면서 "연인관계에서도 각자가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 여기에 다른 무언가가 분명 있다"라며 "그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여기에서 오는 감정은 어떤 건지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장희진 또한 작품의 강점을 '공감'으로 꼽았다. "남자친구를 위해 꿈을 포기했지만 나중에는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역할이다"라고 먼저 캐릭터를 설명하며 "대본에 공감을 많이 했다. 저도 연애를 했기 때문에 찍으면서 감정이입도 많이 됐다"라고 말했다.

장희진은 일도 연애도 성실한 6년차 출판사 편집자이자 8년째 상희와 연애 중인 정이나를 연기한다. 그는 직장인 여성의 삶을 보여주면서 오랜 연애에 지쳐가는 평범한 여성의 삶을 현실감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장희진은 출연 계기로 임주환을 꼽기도 했다. "임주환 씨가 참여한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라며 "같이 촬영할 때 제가 더 잘 나올 수 있는 장치가 있으면 여기에 무조건 맞춰줬다. 다른 남자 배우들도 외모에 신경쓰다보니 선뜻 하기 힘든 행동이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오랫동안 알고 지냈지만 이번에 새로운 면을 봤다"라고 웃었다.

또한 임주환과의 "호흡은 당연히 잘 맞았다. 8년이라는 세월을 나타내는 관계를 연기하기 때문에 기존에 잘 알고 있는 분이 했으면 했다"라고 비하인드를 덧붙였다.

이에 임주환은 "전작 '왓츠업'을 함께 했을 때 장희진은 내게 차가운 이미지였다. '이토록 오랜 이별'에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캐릭터에 잘 안어울릴 거라 생각했다. 이런 비주얼로 지지부진한 남자친구와 8년이나 사귈지 의문이었다"라고 웃으며 "하지만 촬영하면서 정말 그 인물 같았다. 눈빛에서 진정성이 느껴져 나도 많이 편했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임주환은 "단만극 시청률은 높은 편이 아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면 그걸로 만족한다. 시청자들이 이 작품을 통해 옆에 있는 사람을 더 애틋하게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장희진은 "이 작품을 보고 나서 시청자들이 이별을 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웃으며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토록 오랜 이별'은 오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