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이성민의 고해성사(인터뷰①)

극 중 북한군 장성 역…"바닥 치는 경험…윤종빈에 의지"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이성민이 영화 '공작'을 촬영하며 느낀 자괴감을 고백했다. 진심을 숨긴 채 상대를 대하는 인물을 만나 이를 이해하고 그려내는 과정을 겪으며, 그는 배우로 살아 온 자신의 삶을 성찰하고 돌아보게 됐다고 알렸다. 마치 고해성사를 하듯 당시 자신이 느낀 극도의 불안과 절망을 고백하는 그로부터 누구보다 진지하고 겸손한 태도로 연기에 임하는 배우 이성민의 철학을 읽을 수 있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 박석영(황정민 분)이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1일 밤 칸에서 첫 공개됐다.

극 중 이성민은 북한군 장성 리명운 역을 연기했다. 대북사업가로 위장한 흑금성 박석영을 끊임없이 의심하면서도 그와 보편적인 감정들을 공유하게 되는 인물이다.

흔한 액션 장면이 없는 영화 '공작'에서 그 어떤 스펙터클보다도 관객들의 몰입을 이끌어내는 지점이 있다면 그건 박석영과 리명운의 거의 모든 만남에서 느껴지는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이다. 상대를 의심하고 감시하는 감각이 뼛속까지 박혀있는 두 사람이 속내를 감추고 마주하는 장면들은 '공작'의 초중반부 전반적인 정서를 지배하는 이미지다.

그런 리명운을 연기한 때를 떠올리며, 이성민은 자신의 연기력에 한계를 느낀 순간들을 고백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많은 관객들의 신뢰를 얻어 온 그가, 칸에서 첫 상영된 '공작'에서도 무리 없이 인물에 녹아든 그가 내놓은 의외의 답변이었다.

"'공작'을 찍던 때를 떠올리면서는 막말로 '바닥을 쳐 봤다'고 이야기해요. 영화를 촬영하면서 생각했어요. '언젠가 인터뷰를 하면 그 때 꼭 이야기할거야'라고요. 일종의 고해를 하겠다고 생각했죠. 그 고민들을 감추지 않겠다고 다짐했어요. 내게도 너무 충격적인 일이었거든요. 많은 환기가 되기도 했어요. 어릴 때 연기를 처음 배우며 많이 겪었지만, 나이를 들어선 겪어보지 못했던 감정이었어요. 이 영화를 하며 그런 순간이 많았죠."

극 중 리명운과 박석영은 위장된 눈빛만이 오가는 침묵만으로도 영화의 긴장감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인물들이다. 특히 두 사람이 처음 만나는 극 중 고려관에서의 장면은 리듬을 읽기조차 힘들 정도로 시작부터 끝까지 숨을 죽이게 만든다. 이성민은 "사실은 영화를 보면 아무것도 연기하지 않는다. 거의 모든 신들에서 동작이 없다"며 "특히 황정민과 나는 극 중 고려관에서 처음 만나는 장면을 찍으며 '멘붕'이 왔다"고 돌이켰다.

"그 신이 그 정도로 클 줄은 몰랐어요. 상상은 하고 있었지만, 막상 현장에서 그 신을 구현할 때 그 정도로 에너지 소비가 많은 줄은 몰랐죠. 우리가 연기하는 방식은 내 진심을 표현하는 것이었어요. 내가 어떤 상황을 통해 진심을 발현해 연기하는 셈이었는데, 이 영화의 특이한 점이 있다면 진심을 감춰두고 다른 이야기를 한다는 점이었어요. 그래서 리액션도 할 수가 없고요. 그걸 표현하는 일이 굉장히 암담했어요."

하지만 이런 고민을 짊어진 것은 리명운 역 이성민만이 아니었다. 황정민도 조진웅도, 비슷한 이유에서 고독감을 느끼고 있었다. 이성민은 "너무 힘들었는데, 어느 순간 황정민과 조진웅도 힘들어하고 있다는 소문이 들리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럼 그렇지, 영화가 문제야'라고 농담했었죠.(웃음) 이런 혼란이 왔을 때 윤종빈 감독이 찾아왔어요. 그 상황을 그가 알고 있었고, 그에 대한 복안을 가지고 있었다는 게 제겐 고마운 일이었죠. 그 후 내게 부족한 것이 있을 때 감독이 그걸 메꿔준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많이 의지하기도 했고요."

리명운을 그리며 겪었던 고민들은 이성민으로 하여금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살아가는 일 자체에 더욱 겸손한 생각을 하게 만들기도 했다. 그는 "'내가 이걸로 먹고 살고 있다는 건 너무 말이 안 되는 일 아닌가' 라고까지 생각했고 후회도 들었다"며 "마치 발가벗겨진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내가 뭐라고 그동안 배우로 살아왔지?'라는 생각이었죠. 후회와 반성도 됐어요. 감독이 지시해 연기를 하며 느낀 것이 아니라, 순전히 내가 연기하며 느낀 감정들이었어요. '이 정도밖에 못하나'라는 생각이었죠. (칸에서 상영될 때)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쓰며 봤어요. 그런데 제가 감독을 믿고 있던 것이 참 잘한 일이었더라고요. '역시 영화는 감독의 것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조이뉴스24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