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탁구,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 전격 구성

세계선수권 도중 8강에서 만나자 단일팀 합의, KOREA로 싸운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참가 중인 한국과 북한 여자 대표팀이 남북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대한탁구협회는 3일(한국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진행되고 있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남북 여자 탁구가 단일팀을 구성했다고 전했다. 1991년 일본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27년 만이다.

당시 단일팀은 여자 단체전에서 현정화와 리분희(북한)를 앞세워 중국의 만리장성을 허물고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이번에는 대회 도중 단일팀이 구성됐다. 남북 대표팀은 여자 단체 8강에 진출했고 대진표 상 한국-북한이 만나는 상황이었다.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의 주선에 남북이 합의하면서 단일팀이 만들어졌다.

앞서 남과 북은 복식 시범 경기에 나서는 등 분위기를 만들었다. 4강에 진출한 단일팀은 일본-우크라이나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루게 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단일팀을 구성했던 여자 아이스하키대표팀의 사례에 따라 팀명은 'KOREA'로 표기된다.

탁구는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일팀 구성을 추진 중이다. ITTF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남북 화해 분위기에 탁구가 가장 먼저 단일팀에 나서면서 다른 종목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