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상 조기 강판', LA 다저스 4연패 탈출

[LA 다저스 2-1 애리조나]벨링저 결승타…얀센 구원 성공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시즌 4승 도전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1.1이닝만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불의의 부상 때문이다.

그는 소속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데븐 마레로를 상대하던 도중 다쳤다. 류현진은 마레로에 2구째를 던진 뒤 통증을 호소했다. 투구 후 왼쪽 사타구니쪽을 다친 것이다.

류현진은 마레로와 승부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두 번째 투수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1.1이닝 동안 30구를 던졌고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으나 시즌 평균자책점은 2.12로 낮췄다.

류현진에게는 아쉬움이 큰 경기가 됐다. 출발도 좋았다. 그는 1회말 2사 1, 2루 위기를 잘 넘겼다. 크리스 오윙스를 상대로 3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1회를 마쳤다. 앞서 '천적' 폴 골드슈미트도 5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유도했다.

예상치 못한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소속팀은 연패를 끊었다. 다저스는 1회초 코디 벨링저가 애리조나 선발투수 잭 고들리를 상대로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냈다.

한 점차 리드가 계속되던 8회초 다저스는 귀중한 추가점을 냈다. 야스마니 그랜달이 희생플라이를 쳐 3루 주자 알렉스 베르두고가 홈을 밟았다.

애리조나는 마지막까지 다저스를 물고 늘어졌다. 9회말 다저스 마무리 켄리 얀센을 상대로 J. R. 머피가 적시타를 쳐 1-2로 따라 붙었다. 얀센은 다저스 승리를 지켰다.

2사 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온 알렉스 아빌라를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해 구원에 성공했다. 얀센은 시즌 4세이브째(1패)를 거뒀다. 다저스는 2-1로 애리조나에 승리했다. 4연패를 마감하고 13승 17패가 됐다. 애리조나는 2연승에서 멈췄으나 21승 9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조 1위 자리를 지켰다.

다저스는 3번째 투수 다니엘 허드슨이 승리투수가 됐다. 그는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고들리는 6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제몫을 했으나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2패째(4승)를 당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