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아이유, 이선균 진심에 오열…시청률↓ 4.8%

이선균, 장기용 찾아갔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나의 아저씨'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한 가운데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오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 9회는 평균 시청률 4.8%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이었던 지난 8회 5.3%보다 0.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유료플랫폼)

이날 방송에서는 동훈(이선균 분)은 삼안 E&C의 상무 후보에 올랐다. 높은 자리의 직함에 미련이 없어 보이는 동훈과 달리 도준영(김영민 분) 대표의 반대쪽 사람들은 그가 상무가 되기를 원했다. 지안(이지은 분) 역시 "아저씨가 싫어해서, 나도 도준영이 싫다"며 "상무 돼서 복수해요. 잘라버려요, 그 인간"이라고 했다. 상훈(박호산 분)과 기훈(송새벽 분)을 비롯해 동훈의 친구들은 그가 마치 상무로 확정된 것처럼 호들갑을 떨며 기뻐했다.

이렇듯 동훈의 일신에 지안이 약점이 되어버린 와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동훈에게 사채업자 종수(홍인 분)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달 전쯤에 상품권 잃어버리지 않으셨어요?"라며 운을 뗀 종수는 뇌물봉투를 들고 왔던 지안의 이야기를 흘렸다. 그리고 "걔 조심해야 돼요. 손버릇도 나쁘고 문제 많아요"라고 은근슬쩍 의심의 씨앗을 뿌렸다.

지안이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장물이어서 어쩔 수 없이 뇌물봉투를 버렸다는 사실을 알고는 미묘한 배신감을 느낀 동훈. 진실을 확인하고자 청소 용역으로 근무하는 춘대(이영석 분)를 찾아갔다. 그가 들려준 지안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어린 시절, 엄마가 남긴 빚을 모두 떠안고 병든 할머니를 모시며 살아왔고 사채업자인 광일(장기용 분)의 아버지에게 괴롭힘을 당하며 일만 하다 지금은 광일에게까지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것.

결국 동훈은 광일을 찾아가 남은 빚을 지안 대신 청산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어디 와서 멋진 척이냐"고 비웃는 광일에게 "나는 걔 얘기 들으니까 눈물이 나는데, 너는 눈물 안 나냐. 왜 애를 패"라고 소리쳤다. 끝까지 달려드는 동훈에게 지친 광일은 결국 "우리 아버지를 죽였으니까"라고 답했다. 잠시 충격을 받은 듯한 동훈. 하지만 나 같아도 내 식구를 괴롭히면 지안처럼 한다며 광일에게 또다시 달려들었다.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를 도청으로 들은 지안은 주저앉아 오열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