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릴호지치호에 구심점 없다"…혼다의 일침


"해외파 없다고? 한국도 마찬가지" 일침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일본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선수인 혼다 게이스케(파츄카/멕시코)가 신태용호에 참패한 일본 대표팀에 일침을 날렸다.

혼다는 17일(한국시간) 클럽 월드컵이 열린 UAE 두바이에서 가진 '스포츠닛폰' 등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국에 참패한 일본을 비판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16일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컵 3차전에서 한국에 1-4로 참패했다. 1979년 6월 16일 서울에서 1-4로 패한 이후 4실점 경기는 무려 38년만의 일이었다.

최정상급 선수들이 모두 빠졌다. 그럼에도 패배는 충격적이었다. 내용에서도 완전히 밀리면서 자신들의 홈그라운드에서 수모를 겪었다. 일본 팬들은 물론 언론도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대한 우려를 쏟아내고 있다.

혼다도 이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4실점은 지금의 일본을 상징하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엔도 야스히토(감바 오사카)같이 팀의 구심점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파가 없다고는 하지만 그건 한국도 마찬가지였다. 변명거리가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겸허하게 '한국이 더 강했다'고 말하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기자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진지하게 기사를 써줬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는 말을 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한국이 더 강했다"고 말한 것에 대한 직접적인 불만이었다.

그는 최근 할릴호지치 감독의 구상에서 제외됐다. 혼다 스스로도 "나는 월드컵에 갈 수 있을지 없을지 불확실하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1월부터 6월 열리는 월드컵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것 뿐"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혼다의 비판이 일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