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나카야마 미호 "문소리, 강인한 여성"

"'여배우는 오늘도' 봤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가 문소리를 칭찬했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라는 제목의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토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소리와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가 참석했다.

나카야마 미호는 "사실은 부산국제영화제 오기 전에 문소리의 작품을 볼 기회가 있었다"며 "최근 개봉한 '여배우는 오늘도'를 봤다"고 말했다.

나카야마 미호는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가 연출도 하고 직접 연기를 한 작품이었다. 대단하다"며 "정말 강인한 여성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카야마 미호가 출연한 '나비잠'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나카야마 미호는 '나비잠'에서 배우 김재욱과 호흡을 맞췄다.

조이뉴스24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