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가입자 1억명 초읽기···향후 과제는?


플랫폼 서비스 강화, 해외시장 공략에 사활

[민혜정기자] 카카오톡이 가입자 1억명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11일 카카오에 따르면 현재 카카오톡 가입자 수가 9천500만명을 돌파했다. 카카오톡의 가입자가 2개월~4개월 간격으로 1천만명씩 늘어난 추이를 볼 때 이르면 이번달 늦어도 다음달엔 전 세계 가입자수가 1억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NHN의 '라인'에 이어 카카오톡이 가입자 1억명 고지를 밟게되면서 국내 모바일 메신저의 경쟁력이 입증됐다. NHN과 달리 카카오는 모바일 서비스에 주력하는 기업이 단일 서비스로 '1억명'을 달성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카카오는 앞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카카오페이지, 카카오플레이스 등 카카오톡을 활용한 서비스를 강화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 2010년 3월 론칭한 카카톡은 브루닷컴, 위지아닷컴 등 내놓는 서비스마다 연전연패하던 카카오가 국내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3개월만에 만든 서비스였다.

PC메신저와 문자메시지의 성격을 혼합해놓은 카카오톡의 파급력은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날로 커졌다. 출시 6개월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1년만에 1천만명을 돌파했다. '문자해'란 말 대신 '카톡해'란 말이 익숙해질만큼 카카오톡은 일상안으로 들어온 모바일 서비스가 됐다.

그러나 카카오톡의 수익성에 대해선 설왕설래하는 시선이 많았다.이용자들이 '공짜메시지'라는데 가장 큰 매력을 느끼는 서비스여서 수익모델을 찾기가 힘들다는 비관적인 의견이었다.

카카오는 지난 8월 출시한 '게임하기'로 이러한 평가를 뒤집었다. '애니팡' 같은 게임이 '국민게임'으로 부상하며 연매출 461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게임하기'는 카카오톡이 단순한 모바일메신저가 아닌 플랫폼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카카오는 올해 플랫폼 서비스를 강화하고,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플랫폼 서비스의 경우 '게임하기' 이후 큰 성공작을 내놓지 못했다는 점이 불안 요소다.

시장조사 기관인 랭키닷컴에 따르면 지난 5월4주 카카오톡의 일평균 이용자수는 2만6천58만명, 카카오스토리는 1천311만명, 카카오앨범은10만명, 카카오플레이스는 2만5천명, 카카오페이지는 2만4천명으로 출시 시기가 늦을수록 이용률이 떨어졌다.

지난 4월 출시한 콘텐츠 장터 카카오페이지의 경우 결제 방식을 바꾸는 등 8월 안에 개편을 단행할 예정이다. 카카오톡을 활용한 이들 서비스가 앞으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가 관건이다.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카카오톡은 일본에선 야후재팬과 합작해 카카오재팬을 운영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선 빅뱅이 출연하는 TV광고를 방영하고 있다.카카오는 지난 5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 서비스하는 카카오톡에 게임하기 서비스를 오픈했다.

카카오는 구체적으로 국내 가입자와 해외가입자수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업계에선 국내 가입자수가 약 3천500만명, 해외 가입자수 약 6천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시아에선 '라인'이 유럽과 미국 시장에선 '왓츠앱' 같은 만만치 않은 경쟁 상대들이 포진해 있다는 점이 불안 요소"라면서도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되지 않은 국가들이 있고 카카오톡이 게임하기를 통해 플랫폼 서비스로 저력을 보여준만큼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