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휴고 바라 부사장 "韓 진출 계획 없다"


구글 옛 동료들과 조우, MWC서도 종횡무진

[민혜정기자] '신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 휴고 바라 부사장이 한국 시장 진출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구글 안드로이드 사업부 출신인 바라 부사장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 안드로이드 부스 앞에서 선다 피차이 구글 부사장과 회동하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여전히 구글과 끈끈한 모습을 보였다.

3일(현지시간) 샤오미 휴고 바라 부사장은 'MWC 2015' 안드로이드 부스 앞에서 기자와 만나 "한국 시장은 중요하다"면서도 "진출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3분기 세계 스마트폰 3위에 오르기도 했던 샤오미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자체 운영체제(OS)를 스마트폰에 탑재하고 있다. 휴고 바라 부사장은 물론 레이쥔 회장까지 샤오미 주요 경영진은 소프트웨어 회사 출신이다. 그만큼 샤오미는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휴고 바라 부사장은 SNS로 이용자와 적극 소통, 샤오미의 얼굴 마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샤오미는 애플처럼 MWC에 따로 부스를 차리지는 않았다. 바라 부사장도 백팩을 메고 수행원 하나 없이 행사장 곳곳을 종횡무진 누볐다.

바라 부사장은 "부스를 꾸리고 않고 이렇게 직접 미팅을 갖는게 효율적이라 생각한다"며 "MWC서 구글 등 파트너사와 논의했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