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구민] MWC2015, 웨어러블 확산과 숨은 수혜자 퀄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5의 퀄컴 부스에서는 퀄컴의 기술이 사용된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만나볼 수 있다.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5'에서도 동일한 전시를 선보였던 퀄컴이다. 모바일용 칩셋인 스냅드래곤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장악한 퀄컴은 어느 순간부터 웨어러블 기기도 장악해 나가고 있다.

웨어러블과 사물인터넷(IoT)에 필수적인 통신 칩셋에서의 강점도 큰 도움이 된다. 한때 모든 스마트워치는 스냅드래곤을 사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던 것처럼, 빠르게 증가하는 스마트워치 시장에서도 굳건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 발표된 LG의 어베인에도, 삼성기어 S에도, 기어 VR에도, 고프로의 웨어러블 카메라에도, 화웨이와 아수스의 스마트워치에도, 심지어 SK텔레콤의 스마트워치 준까지 퀄컴칩이 사용된다.

게다가 삼성의 기어 VR과 엡슨의 안경형 기기에는 퀄컴의 증강현실 솔루션인 뷰포리아까지 적용돼 있다.

인텔이 에디슨 칩셋을 이용한 공모전을 통해서 여러 업체들의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와 사물인터넷 기기들을 파트너로 끌어 들인 것도, CES 2015에서 더욱 작은 칩셋 큐리를 발표한 것도, 웨어러블 기기 시장도 장악해 나가는 퀄컴의 영향력에 대한 견제의 의미가 있다.

여러 웨어러블 기기 중에서 스마트워치의 발전 가능성은 높게 점쳐진다. 최근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홈, 스마트카, 스마트 오피스를 잇는 공간 연속성 측면에서 중요한 응용 사례를 제시해 주고 있다.

동시에 스마트폰보다 밀접하게 사용자와 연동하는 기기라는 장점이 앞으로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을 예상하게 한다. 사용자의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빅데이터와 헬스 산업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칩셋을 장악하고, 사물인터넷 플랫폼인 올조인을 이끌고 있는 퀄컴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예측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나라 업체들로서는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웨어러블 기기와 사물인터넷 시장에서의 시장 장악에 대한 노력과 더불어 원천기술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구민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부교수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부교수)는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에서 학사·석사학위를,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 기반기술팀, SK텔레콤 터미널 개발팀 등에서 근무하면서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한국자동차공학회, 한국멀티미디어 학회, 대한전기학회 등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