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모바일시대에 온라인 전략 '눈에 띄네'


피파온라인3부터 마비노기2까지 신작 6종 모두가 '대작'

[허준기자] 넥슨코리아가 승부수를 던졌다. 모바일게임이 주목받는 게임 시장에 대작 온라인게임 6종을 공개하며 남다른 행보를 시작했다.

넥슨코리아는 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에 출품할 신작 온라인게임 6종을 공개했다.

넥슨코리아의 전략이 눈길을 끈 것은 공개된 게임들이 전부 온라인게임이라는 점이다. 모바일게임 사업도 중요하지만 원래부터 잘했던 온라인게임을 등한시하면 안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공개된 게임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1등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를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와 매니지먼트 요소와 액션형 요소를 모두 담은 야구게임 '프로야구2K'는 넥슨코리아를 스포츠게임 강자로 만들기 충분하다.

이미 '서든어택'으로 총싸움게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넥슨코리아는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와 '워페이스'로 왕좌 수성에 나선다. 두 게임 모두 유명 해외 게임업체 밸브와 크라이텍의 기술력이 투입된 작품이라 총싸움게임 마니아들 사이에서 이미 기대감이 높은 게임들이다.

온라인게임 시장의 주요 장르 중 하나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도 신경썼다. 정상원 전 넥슨 대표가 설립한 띵소프트의 '프로젝트NT'와 김동건 본부장이 개발을 총괄한 '마비노기2:아레나'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프로젝트NT는 이용자가 게임을 직접 만들어단다는 커뮤니티성을 극대화 시켰고 마비노기2는 게임을 하는 것 만이 아닌 게임을 관람한다는 새로운 시도가 주목된다.

특히 마비노기2는 이제는 한 핏줄이 된 엔씨소프트와 공동 개발될 예정이라는 내용까지 공개해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미디어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넥슨코리아는 '마비노기2'가 엔씨소프트와의 첫 협업 프로젝트라고 밝힘으로써 향후 두번째, 세번째 공동개발 혹은 공동서비스에 돌입할 수 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서민 넥슨코리아 대표는 "넥슨은 한국을 넘어 글로벌 게임 기업들과 경쟁하며 한단계 도약해야 되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도전정신과 유연성을 다시 한번 되새겨야 한다. 오늘 선보인 6개의 신작이 도약을 이뤄낼 주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