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삼국지를 품다' 공개 시범 테스트


1년 간 여덟 차례에 걸친 테스트를 통해 게임성과 안정성 검증완료

[이부연기자] 넥슨(대표 서민)은 엔도어즈(대표 조성원)가 개발한 멀티플랫폼 3D MMORPG '삼국지를 품다'의 공개 시범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삼국지를 품다'는 엔도어즈 김태곤 총괄PD의 최신작으로, 삼국지 원작의 스토리는 물론, 정통 온라인 RPG의 방대한 콘텐츠를 3D그래픽으로 구현해 정통 삼국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게임이다. 특히 모바일과 PC 플랫폼 모두에서 동일한 플레이가 가능해 '하이브리드 게임'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넥슨은 모바일과 PC 플랫폼 간의 완성도 높은 연동을 구현하기 위해 약 1년간 여덟 차례의 테스트를 거쳐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수렴하고 콘텐츠를 수정 및 보완했다.

모바일(안드로이드 OS)과 PC 플랫폼 버전이 동시에 지원되는 '삼국지를 품다'는 12세 이상의 넥슨 포털 회원이면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모바일 기기의 경우 '구글 플레이(바로가기)'에서 '삼국지를 품다'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해 접속할 수 있다.

엔도어즈 김태곤 총괄PD는 "모바일과 PC플랫폼의 연동이라는 새로운 시도로많은 연구와 시행착오를 겪어 3년 만에 드디어 게임을 오픈하게 됐다"면서 "본격적인 오픈을 통해 이제는 게임의 완성도와 재미요소 등을 높이는 데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