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업무개시명령' D-1…내일 국무회의서 심의[화물연대 파업]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2.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22.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화물연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한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28일 오전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관계 수석들에게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 "노사 법치주의를 확실히 세워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노동문제는 노(勞)측의 불법행위든 사(社)측 불법행위든 법과 원칙을 확실하게 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그 동안 업무개시명령의 구체적 시기를 특정하지 않았으나 화물연대가 현장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총파업 첫날 윤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며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